바로가기 메뉴
메뉴 건너뛰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스마트 아산뉴스


본문내용

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위해 방역 등 철저 당부

기사입력 2018.09.19 13:59 최종수정 2018.09.19 13:59

기사내보내기 facebook twitter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관심’단계를 발령했다.

 

특히, 이 질병은 돼지고기는 물론 만두, 순대, 햄, 육포 등에 의해서도 국내 유입될 가능성이 높아 정부 차원에선 검역탐지견을 활용한 휴대품 검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아산시(축수산과)에서는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 급여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1:1 방역 점검과 더불어 잔반을 반드시 최소 80℃에서 30분 이상 끓여서 돼지에게 급여하고 야생멧돼지와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 주변 울타리를 점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아산시 축수산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무서운 것은 전파성이 극히 강하고 증상이 심각하며 치사율이 높고 현재 치료제 및 백신도 없기 때문이다.”며, “구제역과 마찬가지로, 농장 내·외부 소독을 매일 실시하고 외부인·차량 통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 아울러, 고열과 이유 없는 폐사 시 축수산과 또는 면사무소로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고층.직원칭찬)



문의 아산시콜센터 : 1577-6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