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뉴 건너뛰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스마트 아산뉴스


본문내용

아산시, 중국인 유학생 전원 격리관리 해제...모니터링 결과 ‘무증상’

기사입력 2020.03.19 17:28 최종수정 2020.03.19 17:28

기사내보내기 facebook twitter

- 시와 대학, 1주일간 지속관리 후속조치 시행

 

선문대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입소 전 발열체크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코로나19 관련, 집중 관리를 받았던 관내 대학교 중국인 유학생 전원이 무증상으로 나타나 전원 관리 해제됐다고 313일 밝혔다.

아산시 관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수는 총 1,075명으로, 이 가운데 겨울 방학을 고향에서 보내고 입국한 307명이 중점 관리대상이었다.

학교별로는 선문대 49순천향대 176호서대(아산캠퍼스) 82(학교밖 거주 25) 등이다.

관내 대학들은 그동안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전원을 공항에서 대학교 기숙사 또는 개인 숙소까지 차량으로 수송해 11실 상태로 14일간 격리 관리해 왔다.

307명 모두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없어 311일자로 전원 격리 관리에서 해제됐다.

시와 대학들은 앞으로도 후속 조치를 통해 유학생들을 안전하게 관리할 방침이다.

관리 해제 시점 이후 1주일간 11회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 및 외출 자제 등을 당부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선문대는 기타 국적 유학생도 입국 후 14일간 12회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단체급식 금지, 외출 금지 등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그동안 아산시는 선문대, 순천향대, 호서대 총3개 대학교와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촘촘한 이중 안전망을 구축해 코로나19 예방에 총력을 기울였다.

시 보건소-대학교 보건진료소, 시 교육전담부서-대학교 국제담당부서 지원팀으로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긴밀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각 대학들과 유학생 관리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고층.직원칭찬)



문의 아산시콜센터 : 1577-6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