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뉴 건너뛰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스마트 아산뉴스


본문내용

아산시민, 마지막 우한교민 한명까지 따뜻한 배웅

기사입력 2020.02.18 20:22 최종수정 2020.02.18 20:22

기사내보내기 facebook twitter

- ”가족과 고향의 품에서 행복하세요

- 교민환송 마친 오세현 시장,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에 온힘

 

 

아산시민과 오세현 아산시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우한교민을 환송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함께 코로나 19 대응상황보고회를 가졌다.

 

    

충남도지사 현장집무실에서 고마워요 아산, 힘내세요 충청남도를 외치고 있다.

 

 

 

아산시민들이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마지막 우한교민 한명까지 따뜻하게 배웅했다.

 

교민들은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임시보호생활시설에서 코로나19 잠복기 2주를 무사히 넘기고 지난 15193명에 이어 16334명이 퇴소해 교민 527명 모두 귀가했다.

 

이날 오전 10시경 교민들은 정부합동지원단에서 준비한 대형 버스를 타고 각자의 집 또는 국내 체류지로 향했다.

 

200여명의 아산시민과 오세현 아산시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눈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정문부터 초사동 마을 입구까지 늘어서 교민들과 작별인사를 나눴다.

 

시민들은 힘든 시간 이겨내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아산을 잊지 마세요”, “가족과 고향의 품에서 행복하세요등 현수막과 손 피켓을 들고 귀가하는 교민들을 향해 박수와 함께 손을 힘차게 흔들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우한교민들도 차 창가에서 반갑게 손을 흔들면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한 시민은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니 무척 기쁘다매 끼니 도시락 식사를 했을 텐데, 가족들과 따뜻한 식사를 하면서 아산과 아산시민들을 기억해 주길바란다고 말했다.

 

오세현 시장은 아산시민을 대표해 버스 출발 전 교민들에게 치유와 충절의 고장 아산에서 교민 여러분들이 편안히 쉬시다가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시게 된 것을 축하드린다. 일상생활로 복귀하셔도 항상 건강한 나날 보내시길 34만 아산시민 모두가 기원하고 있다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많은 아산에서 더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작별인사를 건넸다.

 

이후 오 시장은 진영 장관, 양승조 도지사와 함께 아산시보건소를 방문해 24시간 비상근무 중인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코로나 19 대응상황 보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아산경제가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위축된 상황이라며 지역화폐 할인발행에 따른 정부지원과 유학생 격리조치에 따른 재정비용을 국가에서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진영 장관은 지역화폐 할인발행에 따른 재정지원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다만 할인율은 장단점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정이 없어 방역대책 등을 하지 못했다는 말이 없도록 중앙차원에서 적극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유학생 관리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방안을 위한 현장방문에 함께 나섰다.

 

순천향대학교 중국 유학생 입소생활관을 점검하고 순천향대 상인회와 오찬 감담회를 가지면서 지역경제동향 파악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고층.직원칭찬)



문의 아산시콜센터 : 1577-6611